자본확충 필요한 중소보험사 대주주 유상증자 기대
자본확충 필요한 중소보험사 대주주 유상증자 기대
  • 정수진 기자
  • 승인 2017.10.08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조조정, 점포 통폐합 등 체질개선

지급여력비율이 금융당국 권고 수준이 미치지 못하는 중소 보험회사들이 체질개선을 마치고 대주주로부터 도움을 기다리고 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MG손해보험의 대주주 격인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이달 중 임시 이사회를 열어 MG손보에 유상증자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MG손해는 올해 흑자 전환을 목표로 인적 구조조정과 사업 재편을 진행했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MG손보 지분93.93%를 소유한 사모펀드 ‘자베즈제2호유한회사’의 주요 재무적 투자자로 사실상 대주주다. MG손보는 올해 흑자 전환을 목표로 인적 구조조정과 사업 재편을 진행했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안진회계법인, 법무법인 태평양, 보험개발원에 MG손보에 대한 컨설팅을 의뢰해 지난달 컨설팅 결과를 보고 받았다.

당시 MG손보에 유상증자가 필요하다는 결론이 났다. 구체적인 규모는 정해지지 않았으나 지급여력(RBC)비율을 적정 수준으로 올리려면 1000억원 가량 자본확충이 필요할 것으로 관측된다.

MG손보의 RBC비율은 6월 말 기준 121.36%로 금융당국의 권고 기준인 150%를 3분기째 못넘고 있다.

현대라이프생명보험도 2012년 현대차그룹에 계열사로 편입된 이후 영업적자가 계속 쌓이자 지난 달 희망퇴직으로 전 직원의 3분의 1을 내보내고 점포 수도 기존 75개에서 10여개로 통폐합했다. 업계에서는 현대차 그룹이 연내 5000억원 이상 유상증자 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단, 현대차그룹이 ‘사드’ 갈등의 영향으로 중국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고, 통상임금 소송 결과에 따라 수천억원의 임금을 지급해야 할 수도 있다는 점이 변수다.

현대라이프 관계자는 “대주주가 유상증자의 필요성을 알고 있으나 유상증자의 시기와 규모는 현재로써는 미정”이라고 말했다.

KDB생명도 외부 컨설팅업체의 경영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7~8월에 희망퇴직과 점포 통폐합을 실시했다. KDB생명의 RBC비율은 6월 말 기준 128.04%로 금융당국 권고 기준에 도달하려면 최소한 2000억원의 자본확충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KDB생명의 대주주인 산업은행 관계자는 “기존 대주주가 증자할 것인가. 신규로 외부 투자를 유치할 것인가 여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