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LA 총격사건' 한인 피해 아직 없지만… "10명 소재 확인 중"
'LA 총격사건' 한인 피해 아직 없지만… "10명 소재 확인 중"
  • 전호정 기자
  • 승인 2017.10.03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현지시간) 밤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만델레이 베이 호텔에서 한 총격범이 호텔 앞 야외 콘서트장에 모인 관객들을 향해 총기를 난사한 직후 출동한 경찰이 사건 현장 인근 도로를 봉쇄하고 있는 모습. (사진=AP/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밤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만델레이 베이 호텔에서 한 총격범이 호텔 앞 야외 콘서트장에 모인 관객들을 향해 총기를 난사한 직후 출동한 경찰이 사건 현장 인근 도로를 봉쇄하고 있는 모습. (사진=AP/연합뉴스)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과 관련해 현재까지 한국인의 피해는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아직 연락 두절된 10명에 대해 정부는 소재를 확인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3일 LA 주재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영사콜센터에 접수된 연락 두절자 5명 중 4명의 소재가 확인됐고 주 LA 총영사관에 접수된 연락 두절자 4명 중 1명은 소재가 확인됐다.

그러나 추가로 6명의 연락 두절 신고가 접수되면서 현재 연락 두절자는 총 10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와 관련, "한국시간 오후 3시 현재까지 우리 국민 피해는 확인된 바 없다"며 "다만 영사콜센터 1명, 주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 9명 등 10명의 연락 두절자의 소재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당국자는 "이기철 주로스앤젤레스 총영사가 라스베이거스 현지에서 국무부 파견 직원을 경찰본부에서 접촉, 우리 국민 피해 확인에 대해 협조 요청을 했다"며 "국무부 직원은 한국인에 특별한 관심을 갖고 확인 즉시 최우선적으로 알려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영사콜센터와 LA 총영사관에는 연락두절 신고 40여 건이 접수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일(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 만델레이 베이 호텔 앤 카지노 건물의 32층에서 총격범이 야외 콘서트장에 모인 관객을 향해 총기를 난사해 최소 58명이 사망하고 515명이 부상하는 참극이 벌어졌다. 

외교부는 현재 라스베이거스 관할 공관인 주LA총영사관에 총영사를 단장으로 하는 비상대책반을 가동하고, 총영사 및 담당영사가 현장에서 직접 우리 국민 피해 여부를 확인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