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낙연 "'인간을 하늘처럼' 문재인 정부 기본철학"
이낙연 "'인간을 하늘처럼' 문재인 정부 기본철학"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7.10.03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천절 경축사서 "불평등·불공정 바로잡고 국민 함께 성장" 강조
"개천절에도 군사적 긴장 계속… 한반도 평화는 인류에 바칠 공헌"
3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4349주년 개천절 기념식에서 이낙연 총리가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3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4349주년 개천절 기념식에서 이낙연 총리가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3일 개천절을 맞아 "인간을 하늘처럼 섬겨야 한다는 생각은 반만 년을 이어온 우리의 신앙"이라며 "이것이 국민의 나라, 사람 중심의 사회를 지향하는 문재인 정부의 기본철학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4349주년 개천절 경축식에서 축사를 통해 "예부터 우리에게 하늘은 사람이고 사람은 하늘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정부는 약한 분, 어려운 분을 먼저 생각하면서 한분 한분의 삶을 돌보는데 정성을 다하겠다. 바로 거기에서 '나라다운 나라'가 출발한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익인간(弘益人間), 이화세계(理化世界)는 지금도 우리의 혼에 살아있다"며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하고 이치에 따라 세상을 움직이라는 반만년의 정신으로 지금 우리는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세우려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그러면서 "정부는 불평등하고 불공정한 제도와 관행을 바로잡고 국민이 함께 성장하는 길로 흔들림 없이 가겠다"고 다짐했다. 

이 총리는 또 "민주주의가 제도로서가 아니라 생활에 뿌리내려야 한다. 장애아의 교육받을 권리보다 집값을 우선하는 사회를 선진 민주국가라고 할 수는 없다. 쌀값 보장을 요구하던 농민이 공권력에 희생되는 일을 다시 겪어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 모두가 인간의 존엄을 잃지 않는 진정한 민주사회를 이루기 위해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총리는 북핵 위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총리는 "지역과 이념의 장벽은 우리 세대가 만든 것이다. 그 장벽을 허무는 일도 우리 세대가 해야 한다"며 "장벽이 허물어져야 그 자리에 변화의 힘이 결집한다. 상생과 통합이 사회의 모든 분야에서 구현되도록 정부가 더 세밀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더 큰 눈으로 보면, 우리가 열어야 하는 새로운 세상은 바로 평화로운 한반도"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남북한 공통의 경축일인 오늘 개천절에도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은 계속돼 단군께서 하늘을 여신 뜻마저 흔들려 하고 있다"며 "정부는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북한의 파멸적 의도를 저지하고 한반도평화의 길을 반드시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다가오는 평창 동계올림픽도 한반도평화에 기여하도록 준비하고 개최하겠다"며 "한반도 평화정착은 우리가 인류에게 바칠 수 있는 가장 큰 공헌"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대한민국 국민과 재외동포에 경의를 표하는 동시에 이주민들을 향해서도 "결혼이민자를 비롯한 이주민 가족 여러분이 우리 사회의 당당한 구성원으로 함께 해줘서 고맙다. 여러분의 능력을 대한민국에서 크게 발휘하도록 정부는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신아일보] 박고은 기자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