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유례없는 한반도 긴장… 여야 초월 협력 부탁"
文대통령 "유례없는 한반도 긴장… 여야 초월 협력 부탁"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9.25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석보좌관 회의 주재 "유엔총회, 北도발 국제사회 원칙 재확인"
"여야 지도부 靑 초청해 대화… 여·야·정 국정협의체 구성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유례없는 한반도 긴장과 안보위기가 계속되는 만큼 적어도 이 문제만큼 여야를 초월한 정치권 협력과 국민의 단합된 지지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우리가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원칙을 지키고 그에 대한 확신을 우리 국민과 국제사회에 주는 것은 우리 경제 성장과 평창올림픽 성공을 위해 꼭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제72차 유엔총회 성과와 관련해서는 "여러 성과가 있었지만 지금 이 시기에 가장 중요한 것은 유엔총회 참석과 각국 정상과의 회담을 통해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한 국제사회 강도 높은 제재와 함께 평화적 해결 원칙을 재확인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제사회에서 우리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한 공감대와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 속에서도 우리 경제가 흔들림 없이 견실하게 성장하고 있다는 신뢰를 확보한 것과, 평창 동계올림픽이 평화·화합의 올림픽으로 치러질 것이라는 신뢰를 확보한 것도 중요한 성과"라고 언급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여야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대화를 나누는 자리를 마련했으면 한다"며 "엄중한 안보 상황에 초당적으로 대처하고 여·야·정 국정협의체를 구성해 더욱 생산적인 정치를 펼치는 방안을 위한 지혜를 모으는 게 필요한 상황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추석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정치권이 국민께 국가적 문제에 대한 초당적 협력이라는 추석 선물을 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며 "비서실장과 정무수석이 여야 지도부에 예우를 갖춰 회동의 취지를 잘 설명하고 국민께 희망을 드리는 내실 있는 대화가 될 수 있게 잘 준비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동의안 국회 통과와 관련해서는 "사법부 수장의 공백 우려로 국민 걱정이 컸었는데 삼권분립 존중하는 책임 있는 결정해 주신 국회와 야당의 협력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