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충남도, ‘제2회 충남도 지방정부회의’ 개최
충남도, ‘제2회 충남도 지방정부회의’ 개최
  • 김기룡 기자
  • 승인 2017.09.22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개 시·군 시장·군수 등 참석…4개 안건 논의
충남도가 21일 금산국제인삼약초연구소 대회의실에서 ‘제2회 충남도 지방정부회의’를 개최하고 있다.(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21일 금산국제인삼약초연구소 대회의실에서 ‘제2회 충남도 지방정부회의’를 개최하고 있다.(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21일 금산국제인삼약초연구소 대회의실에서 13개 시·군 시장·군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2회 충남도 지방정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충남형 주민자치회 활성화 방안, 해양 오염사고 및 해양 쓰레기 관리 대책, 무허가 축사 적법화 추진, 어린이 놀이문화 개선 방안 등 4개 안건을 논의했다.

안 지사와 시장·군수들은 우선 충남형 주민자치회 활성화 방안과 관련해 주민자치회장을 뽑아 읍·면·동장 역할을 하도록 하고, 읍·면·동사무소에서는 주민자치회장을 지원하는 시범모델을 시도하자는데 의견을 나눴다.

해양 쓰레기와 관련해서는 연안 시·군이 육상에서 떠내려 온 쓰레기 처리로 재정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점을 감안, 내륙 시·군도 해양 쓰레기 처리에 힘을 보태기로 뜻을 모았다.

또 무허가 축사 적법화는 법으로 정해진 사항인 만큼, 기한 내 적법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각 시장·군수가 관심을 갖고 독려해 나아가자고 했다.

어린이 놀이문화 개선과 관련해서는 안전하고 쾌적한 놀이 환경을 갖춘 시범 모델을 도가 만들어 각 시·군에 확산키로 했다.

안희정 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읍·면·동별 주민자치회 시범 운영을 통해 주민 스스로의 의사 결정 범위를 넓히는 등 풀뿌리 민주주의 실천 모델을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또 “해양 오염 예방 및 수산자원 보호를 위해서는 방제선과 해저 쓰레기 수거·처리선 확충을 중앙정부에 건의하는 한편, 도에서도 관심을 갖고 해결 방안을 찾겠다”라고 말했다.

도는 이번 지방정부회의에서 나온 의견을 정리한 뒤 다음 회의 때 추진상황을 보고하고, 국가에서 추진해야 할 사항은 제2국무회의에서 논의할 수 있도록 준비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7월 10일 설치·운영을 합의한 충남 지방정부회의는 새 정부 ‘제2국무회의’의 전국 첫 지방정부 차원의 실천 모델이자, 도와 시·군 상시 소통 채널로, △지방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국가 정책 사전 협의 및 대응 방향 모색 △도와 시·군 정책 공유를 통한 미래 공동 발전 방향 모색 등을 주요 기능으로 설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