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트럼프 "北완전파괴"… 연일 군사대응 시사하는 美
트럼프 "北완전파괴"… 연일 군사대응 시사하는 美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9.20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총회 기조연설 상당부분 북핵·미사일 위협 발언으로 채워
일각서 실제 미국 군사대응 우려도… 일단 제재·압박 우선할 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미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미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미국 정부 외교안보 핵심 인사들에 이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까지 대북 군사대응 가능성을 경고하고 나서면서 실제 군사대응을 검토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첫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만 한다면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다"고 경고했다.

지난달 북한의 핵탄두 소형화 성공 보도에 '화염과 분노'에 직면할 것이라며 거칠게 경고한지 불과 얼마 안된 시점에 또 격한 표현을 쓰며 북한을 압박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다시 '로켓맨'에 비유하며 "로켓맨이 자신, 또 자신의 정권에 대한 자살임무를 벌이고 있다"며 "모든 나라가 힘을 합쳐 북한 정권이 적대적 행위를 멈출 때까지 김정은을 고립시켜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날 기조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상당부분을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언급하는 내용으로 채웠다.

기존보다 한 단계 높아진 수위와 강도높은 발언을 통해 북한에 경고를 날렸다.

앞서 미국 정부 핵심 인사들도 북한이 계속 핵무장을 추구하면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행동에 나설 수 있음을 분명히 했다.

특히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전날 "서울을 중대한 위험에 빠뜨리지 않는 대북 군사옵션 방안이 존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매티스 장관의 이 발언으로 미국의 대응 방안에 대한 관심이 커진 상황에서 나온 트럼트 대통령의 발언에 미국의 군사대응 준비가 진척된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북한의 잇단 도발로 인내심이 한계에 달한 미국이 군사옵션 가능성을 한층 높게 받아들이는 게 아니냐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미국이 실제 대북 군사행동에 나서는 게 아니냐는 우려까지 나온다.

다만 현재까지는 외교적 제재와 압박을 우선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군사대응을 배제하지 않되, 외교적 제재와 압박을 우선하겠다는 게 미국 정부의 일관된 기조이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도 "미국은 준비돼 있고, 의지와 능력도 있지만 이러한 것(군사옵션)들이 필요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북한 정권이 추가 도발을 하지 않을 경우 대화 가능성도 열어뒀다.

결국 미국은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통해 북한을 최대한 압박한 뒤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도발을 계속하면 군사대응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주장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에 아직도 유연한 태도를 보이는 중국과 러시아를 자극해 제재에 동참하도록 유도하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유엔 총회를 계기로 한미일 정상회담을 비롯한 치열한 북핵 외교전 속에 중국과 러시아 등 국제사회에 대북압박에 얼마나 협력할지 주목된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기조연설에 북한은 '보이코'으로 맞섰다.

유엔 주재 대사인 자성남은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 순서가 되기 직전 다른 대사들이 모두 착석한 가운데 갑자기 일어나 총회장 자리를 거침없이 박차고 나갔다.

북한의 유엔 대표부는 NBC에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을 "보이콧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